스반홀름(Svanholm)

우뎅이 - 우리들의 덴마크 이야기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개요[편집]

스반홀름 메인 건물
스반홀름 주방
외부 작업

덴마크의 공동체 마을 스반홀름 소개.

정보[편집]

  • 홈페이지 : http://www.svanholm.dk
  • 주소 : Svanholm Alle 2, 4050 Skibby, Denmark
  • 연락처 : 47 56 66 70
지도를 불러오는 중...

특징[편집]

덴마크 대내외적으로 유명한 공동체 마을이다. 공동 생산, 공동 소유를 원칙으로 하는 덴마크 속, 작은 국가로 생각할 수 있다.

공동 분배가 없는 공동 소유라는 점이 특징이다.

주된 수입원은 농업 생산품이나, 외부에서 일을 하는 사람도 적지 않게 있다. 하지만 내부/외부 적으로 벌어들이는 모든 수익은 공동으로 관리된다. 무소유를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분배를 하지 않는다. 다만 한달에 용돈으로 얼마간의 돈을 나눠준다.

내부적으로도 농업만 하는 것이 아니라, 건축, 식당, 사무, 가축, 가공 등의 부서를 조직해 일을 세분화하고 분업화하여 작업을 진행한다. 때문에 대부분의 작업과 식품들은 자급자족이 가능하다. 우유를 생산해서 직접 치즈를 만들거나 직접 도축한 고기를 이용하여 음식을 만든다. 심지어 전기도 생산한다.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방과 자신만의 공간을 갖는 것이 특징. 심지어는 부부조차도 자신만의 방과 공간을 갖는다.

매일 규칙적인 시간에 노동(08:00 ~ 17:00)을 하지만 근무시간이 끝나면 서로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간섭하지 않는다. 종교, 성적 취향(ex.동성애) 등등 모든 분야에 대해서 개인 취향을 존중해주며 강요나 간섭이 없다.

1년에 한번 공동체 구성원 전체가 참여하는 회의를 여는데, 2~3일동안 계속된다. 이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예산 결정과 결산 등의 내용을 공유하고 집행한다.

자원 봉사자[편집]

자원봉사자로서 스반홀름에 참여가 가능하다. 자원봉사자로서 스반홀름에서 생활하는 것은 우프(WWOOF)와 비슷한 점이 많다. 즉, 자신의 노동력을 제공해주는 대신에, 무료로 숙식을 제공받는다.

하지만 우프(WWOOF)에 비해서 스반홀름 공동체 마을 참여자들에게 굉장히 좋은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이 다르다.

자원봉사자 각각에게 개인용 방을 내어주며, 스반홀름에서 생활하는 동안에는 구성원들과 같은 수준의 대우를 받는다.

참여 방법[편집]

전화 또는 이메일로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이메일 전송시, 간단한 자기 소개함께 자신의 특기/기술 등을 같이 적어주면 좋다. 자원 봉사자로서 최소 거주 기간은 1달로 요청하고 있으며, 그 이하의 기간으로 참여를 하고 싶다면 이메일 전송시 자신이 원하는 날짜를 정확히 이야기하고 답변을 기다리면 된다.

대부분 시기에 자원 봉사자들은 상시 모집한다. 단, 크리스마스 ~ 신정 사이에는 자원봉사자들은 스반홀름에 있을 수 없다.

참여 신청시, 건강 보험이 필요하며, 참여를 하고자하는 시기 1달 ~ 2달 이전에 미리 연락을 해야 한다.

  • 참여 신청 소개 웹사이트 : http://www.svanholm.dk/index.php?id=81
  • 알콜 중독자, 마약 사범들은 지원이 불가하다.
  • 특이사항으로 참여시 침낭을 지침할 것을 요구한다. 만약 침낭이 없다면 사전에 미리 이야기를 해보자.
    • 침낭이 꼭 필요하지는 않다. 스반홀름에서 구비하고 있는 리넨도 많이 있기 때문. 하지만 요구사항이니, 침낭이 없다면 미리 이야기해서 사전에 양해를 구하도록 하자.

비자[편집]

별도의 워크 퍼밋이 필요하지 않다. 즉, 여행비자로도 참여가 가능하다.

일과[편집]

보통 다음과 같은 시간으로 일과가 이루어진다.

- 08:00 : 그룹 모임. 모닝 커피와 함께 그날 해야할 작업들에 대한 브리핑을 받는다.
- 10:00 : 티타임 - 간단한 다과와 함께 잠시 휴식을 취한다.
- 12:00 : 점심식사. 다같이 모여서 점심식사를 한다.
- 13:00 : 오후 작업 시작
- 15:00 : 일과 끝. 이후 자유 시간. ㅎㅎㅎ
- 17:30 : 저녁식사.

추천사[편집]

직접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워홀러의 평이 굉장히 좋다. 친절하고, 따뜻한 덴마크의 정을 느낄 수 있을 정도. 덴마크에 워홀을 와서 직장과 높은 물가때문에 방황하고 고생하고 있다면, 어서 오시라.

스반홀름은 덴마크가 왜 행복지수 1위인지를 알려줄 것이다. :)

같이 보기[편집]

관련 기사[편집]

참조[편집]